북랩, 문과생을 위한 개발자 입문서 ‘문과생이 판치는 소프트웨어 개발’ 출간


기사등록일:2019-04-11
Image

인문학적 통찰력을 가진 문과생이 이과생보다 소프트웨어 개발에 유리하므로 프로그래머를 새로운 취업 목표로 삼을 것을 권유하는 현직 프로그래머의 개발자 입문서가 출간됐다.

북랩은 컴퓨터 전공자의 직업으로 인식됐던 소프트웨어 개발에 인문학적 통찰력을 가진 문과생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음을 전제로, 비전공자가 개발에 입문할 수 있는 방법을 자세하게 안내한 18년차 프로그래머 윤도준 씨의 <문과생이 판치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펴냈다.

이 책은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프로그래머로 일하고 있는 저자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문과생들에게 새로운 취업문을 열어 보인다. 우선 그는 문과를 나와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이들에게 시야를 넓혀 보라고 조언한다. 이미 전공대로 취업하는 경우는 드문 시대, 이과 계열 직업이라고 도전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비전공자가 개발자가 되려면 무엇부터 해야 할까? 학위가 꼭 필요할까? 코딩 언어만 배운다고 개발자가 될 수 있는 것일까? 개발자로 성공하려면 어떤 경쟁력을 갖춰야 할까?

저자는 이 질문들에 하나하나 답하며 개발에 입문하려는 비전공자들에게 로드맵을 제시한다. 미지의 세계에 무작정 발을 들여놓기가 두려운 이들이라면 개발자라는 직업을 미리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이 책은 인문학도가 개발자로 성공하는 데 더 유리하다고 말한다. 개발자의 성공 핵심 요소는 코딩 기술이 아닌 인문학적 통찰력이라는 것이다. 프로그램은 단순 코딩의 결과물이 아니기에, 생각할 줄 아는 개발자가 성공한다는 의미다. 따라서 문과 출신자는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으며 판을 뒤집는 핵심 인재가 되는 것 역시 가능하다고 이 책은 강조하고 있다.

저자는 “인문학은 현상의 이면과 문제의 본질을 볼 줄 아는 통찰력을 키우는 학문이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개발에 유리하다”며 “필자와 같은 비전공자가 IT 분야에 취업하여 자신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자는 중앙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18년차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일하고 있다. 하나아이앤스와 사회서비스관리원 등에서 정직원으로 근무하였고, 이후부터 현재까지 프리랜서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다.

북랩 개요

2004년에 설립된 ㈜북랩은 지금까지 2700종이 넘는 도서를 출간하며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에 맞춰 새로운 출판 패러다임을 추구하고 있다. 출판포털과 주문형 출판장비(POD)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유익한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책을 출간할 수 있고 원하는 독자층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퍼블리싱 서포터스(Publishing Supporters) 기업이다. 웹사이트: www.book.co.kr

The wonderful world of MANIA ©MANIANARA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